배송업무마감

* 시내 (서울/일산/파주)11:40
* 지방 (시내제외지역)16:00
* 택배 (서점제외배송)16:00
* 업무시간
09:00~18:00(토요일 휴무)

전화031.948.7049

팩스031.629.7045

소아과에 가기 전에

꿈꿀자유 서울의학서적_피터 정

16,000원

도서명: 소아과에 가기 전에

ISBN: 979-11-87313-27-4 (부가기호13510)

지은이: 피터 정

옮긴이: 서울아동병원 의학연구소

펴낸 곳: 서울의학서적

크기: 202*253

페이지: 140

출간일: 201961

정가: 16,000

 


부모가 약간의 지식을 쌓는다면 갑자기 모든 일이 훨씬 쉬워진다!

 

아픈 아이를 데리고 소아과에 가면 진찰을 받고 설명을 듣는다. 좋은 선생님을 만나 친절하고 자세한 설명을 듣는다면 다행이지만, 정작 알아듣는 말은 얼마나 될까? 물론 의사도 더 쉽게 설명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지만, 부모가 약간의 지식을 쌓는다면 갑자기 모든 일이 훨씬 쉬워진다.

 

쉽고, 재미있고, 시간과 노력을 줄여주는 책!

이 책은 마법 같은 효과를 발휘하는 “약간의 지식”을 일러주기 위해 독특한 구성을 취한다. 알기 쉬운 글과 함께 정확하면서도 아름다운 그림을 이용하는 것이다. 생생한 그림을 보며 설명을 읽다 보면 어느새 아이를 건강하게 키우는 데 필요한 기초 지식이 탄탄해진다. 의사의 설명이 모두 이해가 되고, 언제 아이를 병원에 데려가야 하는지 알게 되며, 불안감이 줄어든다. 평소 보호자들에게 어떻게 하면 쉽게 설명할 수 있을지 고심하던 의사들 역시 이 책에서 답을 얻을 것이다.

 

 

저자 소개

 

지은이   피터 정(Peter Jung)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휴스턴 텍사스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조교수. 현재 텍사스 주 휴스턴 지역에서 블루 피시 소아청소년과(Blue Fish Pediatrics) 네트워크를 이끌고 있다. 진료와 함께 활발한 기고 및 강연 활동으로 부모들에게 소아청소년과의 중요한 주제들을 쉽게 전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일러스트레이터   베키 서 김(Becky Seo Kim)

텍사스 주에서 활동하는 그래픽 디자이너로 파파이스(Popeyes), 푸드러커스(Fuddruckers) 등의 웹사이트와 디지털 광고 작업을 했다. 이 책으로 출판 일러스트레이션 분야에 첫발을 내딛었다.

 

옮긴이 서울아동병원 의학연구소

독특한 어린이 진료 시스템을 선보인 서울아동병원 네트워크에서 어린이 건강서의 번역 및 저술을 위해 설립한 연구소. 어린이 건강과 의학 발달에 꼭 필요한 정보를 대중에게 전달한다는 목표로 주제 선정과 번역 및 집필에 60명 이상의 전문의가 참여한다.

 


목차

 

들어가며

목표

1장 병원체

2장 발열

3장 예방접종

4장 감기

5장 중이염

6장 감기의 다른 합병증들

7장 위장관염(구토와 설사)

8장 아픈 뒤에는 언제 학교에 갈 수 있을까?

결론

 

 

책 속으로

 

P16 특히 우리 장 속에는 이로운 세균들이 많이 살면서 소화를 돕는다. 항생제를 복용하면 부작용으로 흔히 설사가 생긴다. 항생제를 먹으면 병을 일으킨 나쁜 세균들뿐만 아니라 장 속에 사는 이로운 세균들까지 죽기 때문이다. 항생제를 복용한 후에 소화가 안 되거나 설사를 했다면, 이는 장 속에 이로운 세균들이 다시 늘어난 뒤에야 회복된다.

항생제의 흔한 부작용 중 또 한 가지는 피부에 진균 감염이 생기는 것이다. 원래 피부에는 이로운세균들이 살면서 진균 감염을 막아준다. 항생제를 쓰면 이로운 세균이 죽으면서 진균이 피부의 “빈틈”을 공격하기 쉬워지는 것이다.

 

P42   면역계는 뛰어난 멀티태스킹 능력을 갖고 있다. 한 어린이가 집에서 학교에 가고, 쉬는 시간에는 밖에 나가 뛰어 놀고, 다시 집으로 돌아오는 일상생활 속에서 얼마나 많은 병원체와 마주칠지생각해보자. 면역계는 매일 수십 수백 종에 이르는 침입자를 만나고, 걸러내고, 때로는 싸워가며 우리 몸을 건강하게 지켜낸다. 마찬가지로 면역계는 한꺼번에 여러 종류의 백신을 맞더라도 안전하고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 백신을 너무 많이 맞는다고 걱정하는 사람도 있지만, 사실 면역계가 하루도 빠짐없이, 일분 일초도 쉬지 않고 하는 일이 바로 그것이다

 

P51감기에 걸렸을 때 코막힘과 기침을 덜어주는 약은 수없이 많다. 충혈 제거제는 콧속의 혈관을 수축시켜 점액 생산을 감소시키고 코막힘을 줄여준다. 기침약은 뇌 속의 기침 중추에 작용하여 기침반사를 억제시킨다.그러나 어떤 약물도 치유 과정 자체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더욱이 어린이에게도 효과가 있다고 입증된 약물은 없다. 오히려 많은 약이 어린이에게 위험한 부작용을 일으킨다고 알려져 있다. 따라서 절대로 어린이에게 기침약과 감기약을 줘서는 안 된다.

 

P61감기와 알레르기는 어떻게 다를까? 간단히 대답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두가지를 구별하기란 그리 쉬운 문제가 아니다. 감기와 알레르기는 모두 점액(콧물, 가래), 재채기, 기침, 코막힘을 동반한다. 일반적으로, 감기에서는 기침과 점액으로 인한 증상이 더 심하게 나타나며, 알레르기에서는 재채기와 가려운 증상(, )이 두드러진다.감기 바이러스가 점막을 침입하면 코와 목의 점막 세포가 파괴되면서 재채기, 기침, 콧물, 가래, 코막힘이 생긴다. 한편 알레르기 증상은 알레르기 유발물질(꽃가루 등)이 코와 목을 침입하여 비만 세포를 자극함으로써 생긴다. 자극받은 비만 세포는 히스타민이라는 물질을 방출하는데 이 물질이 재채기, 기침, 콧물, 가래, 코막힘을 일으키는 것이다.히스타민 분비는 알레르기에서만 일어난다. 따라서 항히스타민제는 알레르기에는 효과가 있지만 감기에는 듣지 않는다.

 

P99사실 바이러스성 결막염이 세균성 결막염보다 훨씬 많다. 바이러스성 결막염에는 항생제 안약을 쓸 필요가 없다. 감기와 마찬가지로 약을 쓰지 않아도 7-10일 정도 지나면 저절로 좋아진다.알레르기 결막염 역시 매우 흔하지만 일반적으로 2세가 넘은 어린이에게 생긴다. 알레르기 결막염은 항히스타민제 안약으로 치료할 수 있다.많은 의사들이 바이러스성 결막염과 알레르기 결막염에 별 생각없이, 또는 세균성 감염이 생기는것을 예방하기 위해 항생제 안약을 처방한다. 학교에서도 학생들에게 결막염이 생기면항생제 안약을 처방받아 오라고 요구하기도 한다. 이렇게 하면값비싼 약을 구입해야 할 뿐 아니라 불필요하게 항생제를 쓰게 된다.세균성 결막염은 빠른 속도로 심각한 상태까지 진행될 수 있으므로, 항생제 점안액(안약)으로 치료해야 한다. 제약회사들은 값비싼 신제품 안약을 거의 정기적으로 출시하지만, 보통은 옛날에 나온 값싼 항생제 안약도 잘 듣는다.

 


출판사 제공 책 소개

 

미국 아마존 평점 만점!모든 육아서에 앞서는 육아서!

 

왜 의사들의 설명은 알아듣기가 힘들까?의사들이 요령 없이 설명하는 탓도 있겠지만,부모가 어린이의 건강에 대해 기본적인 지식이 부족하기 때문이기도 하다.그렇다고 어려운 의학 지식을 많이 알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사실 아이를 건강하게 키우기 위해 꼭 필요한 지식은 그리 많지 않으며,아주 어렵거나 익히는 데 시간이 많이 필요한 것도 아니다.

 

부모가 약간의 지식을 쌓는 순간,갑자기 모든 일이 훨씬 쉬워진다!

 

하지만 육아책을 읽어봐도 잘 이해가 안 된다면?모처럼 이해를 해도 그때뿐, 머릿속에 남지 않는다면?이 책은 간결한 글과 정확하면서도 아름다운 그림을 이용하여 마법 같은 효과를 발휘하는 “약간의 지식”을 일러준다. 생생한 그림을 보며 설명을 읽다 보면 어느새 아이를 건강하게 키우는 데 필요한 기초 지식이 탄탄해진다.

 

소아과에 가기 전에 이 책 먼저 읽어라!

 

의사의 설명이 모두 이해가 되고, 언제 아이를 병원에 데려가야 하는지 알게 되며, 불안감이 줄어들 것이다.엄마가 중심을 잡으면 육아가 쉬워진다.평소 보호자들에게 어떻게 하면 쉽게 설명할 수 있을지 고심하던 의사들 역시 이 책에서 답을 얻을 것이다.

 

 

아무리 인터넷을 뒤진다고 해도 이 책에서 제공하는 간단하고도 유용한 정보를 얻지 못할 것이다.아이를 키우는 모든 친구들에게 선물할 생각이다.단순하고 아름다운 그림과 정확히 요점을 짚는 설명이 어우러져 읽기도 좋고,찾아보기도 좋다.아마존 서평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