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송업무마감

* 시내 (서울/일산/파주)11:40
* 지방 (시내제외지역)16:00
* 택배 (서점제외배송)16:00
* 업무시간
09:00~18:00(토요일 휴무)

전화031.948.7049

팩스031.629.7045

구름의 연비

투데이북스_조영래

12,000원

출판사 : 투데이북스

: 12,000

판형 : 140mm210mm(신국판변형)

페이지 : 128(4)

출간일 : 2019828

ISBN : 978-89-98192-80-8 (03810)

홈페이지 : www.todaybooks.co.kr

담당자 이메일 : ec114@hanmail.net

분야 참고 : 국내도서 > /에세이 > 장르시 > 현대시

국내도서 > 소설//희곡 > /희곡 > 한국 시

소개

 

시인이라는 존재는 직업일까 상황일까. 많은 시인들이 관공서나 공적인 일의 신상명세서를 기재할 때 망설이는 부분이다. 나의 경우는 학교기관이라는 별도의 생계수단을 갖고 창작활동을 해오며 겸업 시인이었다가 지금은 전업 시인이라는 환경이 되었다. 나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세상을 바라보고 의과대학 연구소의 전자현미경을 통한 미세구조 연구를 통해 삶을 해결했으며, 망원경으로 밤하늘의 별을 보며 거울과 렌즈(유리알)에 각별한 인연을 가졌다. 헤르만 헤세의 '유리알 유희'와 정채봉의 '망원경과 현미경'은 나의 삶과 밀접하다. 상상력에 의존하거나 이론적으로만 인지한 게 아니라 직접 현장의 광학기기 활용으로 생생하게 일해 온 특별한 이력을 갖고 있다. 그렇지만 미시적, 거시적 세계에 육안과 마음으로 바라보는 인문학적 철학적 사유는 시 쓰기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출판사 서평

 

현대시는 1908년 최남선의 시를 시작으로 110년이 흐르는 동안 변화가 거듭되었다.

시는 노래가 되어 독자들과 친숙하게 눈물이 되고 감동이 되지 않았던가. 하지만 지금의 현대시는 어렵다. 첨단정보통신 시대가 열리면서 난해한 시와 소통이 어려운 시는 읽지 않는다. 지하철이나 공원벤치나 찻집에서 책 읽는 사람은 보이지 않고 모두 스마트폰만 들여다본다. 조영래 디카시집 구름의 연비는 시집을 좋아하던 독자들이 다시 돌아오는 계기가 될 것이다. 명쾌한 그의 디카시는 복잡하거나 지루하지 않고 절묘한 이미지와 함께 깨달음이 있고 가슴 찡한 감동이 있다.

 

 

추천사

 

디카시는 영상기호와 문자기호가 한 덩어리로 이루어진 시이다.

시인 조영래가 하나의 텍스트로 빚은 디카시는 어찌 남다름이 없겠는가.

그는 문예운동으로 시작된 디카시와 최전선에서 함께 해왔다.

조영래 시인은 디카시의 산 역사라 해도 좋다. 그의 디카시 환생은 백사장에 내 던져진 소주병, 그 날카로운 파편이 푸른 옥돌이 되었다고 언표하고 있다.

수많은 디카시 중에서 고른 이번 디카 시집이야 말로 푸른 옥돌이라 하겠다.

-이상옥(시인, 한국디카시연구소 대표)

 

 

디카시를 쓰는 일은 존재를 재발견하는 일이다. 세상에 밀려나 있거나 소용없어 보이는 것들에게 다가가는 일이며 가만가만 말을 걸고 새로운 생명을 부여하기도 한다.

조영래 시인의 디카시는 허공에 얽힌 전깃줄이 부모의 유산으로 탈바꿈하여어떤 상속이 되기도 한다. 삶의 위안철이의 바다가 있고 깨달음이나 잠언 같은 비유와 지혜가 있다. 활발한 사유는 시적 정서를 품고 있는 주변의 사물들에게서 촉발되는 것이다. 디카시가 그렇다. 조영래 시인의 디카시가 그렇다.

-최광임(시인)

 

 

저자 소개

 

조영래 시인

 

1958년에 태어나 1985년에 사진가로 데뷔했으며 2013년에 계간 시현실시 부문으로 등단했다. 부경대학교 대학원 이미지시스템학과를 졸업했으며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연구원으로 재직했다.

 

사진을 통하여 개인전 cityscape in mind, 2004와 미술관, 갤러리에서 84회의 단체전을 가졌다.

조영래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를 해설과 함께 신문에 연재했으며, 계간 디카시기획위원이다.

emjogr@hanmail.net

 

 

목 차

 

시인의 말

 

1

바람의 행로

번개

푸른 달무리

봉인된 시간

계절의 속도

사선의 속도

허공을 견디다

접점(接點)

간이역

터미널 비둘기

폭설 2

비꽃

걸어둔 시간

꽃 피는 계단

목련 훌라후프

바람의 집

성선설

로드 킬(road kill)

 

2

폭설

구름길

붉고 푸른 밤

빈자리

회귀

월견초

애모(愛慕)

징후

사랑학개론

저녁 강변

어떤 상속

인연

철이의 바다

구름 공장

수평선

동행

이사 가는 날

제비

 

3

우화(羽化)

환생

환시

성장통

환골탈태

사량도 혹은 사랑도

등대

구름 농법

귀농 안부

수확

복사꽃 언덕

산중일기

섬을 위한 기도

이몽(異夢)

바람의 내부

가시밭길

빛을 찾아서

별이 빛나는 밤

 

4

빨간 애플의 고백

겨울 바다

얼음꽃

개나리의 고백

파문

묵언

풍향계

도시의 섬

기억의 무게

해녀

체액의 연비

둥지의 봄

사라진 종달새

발광

민달팽이

청도 반시

갈색 추억

절정

 

시인의 글

 

--------------------------

 

 

 

 

투데이북스(Todaybooks)

대표전화 : (070)7136-5700 / 팩스 : (02)6937-1860

홈페이지 : www.todaybooks.co.kr